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CJ ENM 세 번째 글로벌 프로듀싱작 <물랑루즈>, 2019년 6월 브로드웨이 개막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 | 매튜 머피(Matthew Murphy) | 사진제공 | CJ ENM 2018-12-03 1,189
CJ ENM이 <킹키부츠>와 <보디가드>에 이어 세 번째 글로벌 프로듀싱 뮤지컬로 2019년 6월 개막을 확정한 <물랑루즈>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CJ ENM은 10여 년 넘게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에서 쌓아온 글로벌 네트워크가 있어 <물랑루즈> 기획 개발 초기부터 브로드웨이에서 러브콜을 받았다. 특히 <킹키부츠>와 <보디가드>를 한국 시장에 흥행 콘텐츠로 안착시켜 글로벌 프로듀싱 컴퍼니로의 입지를 다졌다. 

2013년, <워 호스>, <킹콩> 등 호주공연을 제작한 프로듀싱 컴퍼니 '글로벌 크리에이처스(Global Creatures)'가 CJ ENM에 <물랑루즈> 투자를 제안했다. CJ ENM은 세계에서 흥행한 영화를 원작으로 하고, 제작진이 탄탄하고, 1890년대 파리를 배경으로 해 비주얼이 화려하고 히트한 팝 음악이 감각적으로 재해석된다는 점 때문에 장기 흥행 콘텐츠로 성장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물랑루즈>는 지난 7월 10일 미국 보스턴에서 트라이아웃 공연으로 첫 선을 보였다. 브로드웨이에서는 2019년 6월 28일 'Al Hirschfeld Theatre'에서 개막한다. 1차 티켓은 12월 3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런던 웨스트엔드 공연도 추진 중이다. 

<물랑루즈> 연출은 원작 영화를 연출한 바즈 루어만이 직접 택한 알렉스 팀버스(Alex Timbers)가 맡았다. 알렉스 팀버스는 <록키>, <블러디, 블러디 앤드루 잭슨> 등에서 기존 틀을 깨는 연출을 선보여 "뉴 브로드웨이"를 이끌 차세대 크리에이터로 떠오른 젊은 연출가다. 극본은 영화 <007-스카이폴>, 연극 <레드>, 뮤지컬 <라스트 쉽(The Last Ship)>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한 존 로건(John Rogan)이 썼다. 

뮤지컬 <캐치 미 이프 유 캔>과 영화 <레 미제라블>에 출연했던 브로드웨이 스타 아론 트베잇(Aaron Tveit)과 토니상 최다 부문 후보로 올랐던 <해밀턴>의 캐런 올리보(Karen Olivo)가 주연을 맡았다. 

<물랑루즈>는 '컴 왓 메이(Come What May)', '레이디 마멀레이드(Lady Marmalade)' 등 영화에서 재해석한 음악과 더불어 마돈나, 엘튼 존 등 7080의 아이콘이었던 팝 스타들의 음악을 일부 그대로 사용한다. 시아(Sia)의 '샹들리에(Chandelier)', 비욘세의 '싱글 레이디스(Single Ladies)', 레이디 가가의 '배드 로맨스(Bad Romance)', 아델의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 리한나의 '온리 걸 인 더 월드(Only Girl In The World)' 등 최근 5년 사이 전 세계에서 히트한 음악도 대거 추가해 트렌디함과 감각적인 화려함을 더한다. 



영화 <위대한 개츠비>, <로미오와 줄리엣>을 연출한 유명 영화 감독 바즈 루어만(Baz Luhrmann)이 2001년 선보인 영화 <물랑루즈>는 1890년 프랑스 파리에 있는 클럽 '물랑루즈'의 가수와 젊은 시인의 사랑을 뮤지컬 형식으로 풀어냈다. 20세기 파리의 화려한 패선과 강렬한 춤, 70~80년대 팝 명곡을 리메이크한 히트 넘버로 전 세계 영화 팬을 사로잡았다. 

영화는 전 세계 박스오피스 약 1.8억 달러, 한화로 약 2천 23억 원을 벌어들였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트 디렉션과 의상 디자인상을, 골든 글로브에서 작품상과 여우주연상, 사운드트랙상을 수상했다. 

CJ ENM 박민선 공연사업본부장은 “<물랑루즈>의 글로벌 공동 제작 방식을 통한 IP 확보는 한국 뮤지컬 프로듀싱 컴퍼니가 세계 시장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증거다. 국내 뮤지컬 시장에도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CJ ENM은 공동제작사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전 세계 공연권을 갖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자체 제작에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 뮤지컬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