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극단 산울림 창단 50주년 맞아 기념 공연, 전시, 토크 콘서트 등 개최…정동환, 이호성, 박용수, 안석환 등 출연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극단 산울림 2019-04-16 621
극단 산울림은 오는 5월 창단 50주년을 맞아 기념 공연과 전시, 토크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산울림의 정체성과 같은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는 명동예술극장에서 초청 공연한다. 독특한 연출을 시도하며 “한국의 고도는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다”는 외신평을 들어온 <고도를 기다리며>는 초연 이후 지금까지 이어온 산울림의 대표 레퍼토리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는 국내 대표 배우 정동환, 이호성, 박용수, 안석환,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이민준이 출연한다. 



지난 50년 간 모아온 기록과 자료를 통해 한국 연극계 거목인 연출가 임영웅의 삶과 작픔 세계를 다각도로 살펴볼 수 있는 <소극장 산울림과 함께한 연출가 임영웅 50년의 기록展> 전시를 마포아트센터 스튜디오Ⅲ에서 연다. 



산울림 역사를 함께한 배우 및 관계자들이 관객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도 진행한다. ‘극단 산울림, 50년의 역사와 현재’를 주제로 총 세 차례 진행한다. 1회는 ‘산울림의 고도, 50년 동안의 기다림’, 2회는 ‘산울림의 무대를 빛낸 여배우들’, 3회는 ‘산울림의 현재, 새로운 만남과 시도들’잉란 주제로 산울림의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극단 산울림 극장장 임수진은 “50년 동안 산울림을 사랑해온 관객들이 이번 공연, 전시, 토크 콘서트에 관심을 갖고 함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고도를 기다리며>는 5월 9일부터 6월 2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한다. <소극장 산울림과 함께한 연출가 임영웅 50년의 기록展>은 5월 7일부터 25일까지 마포아트센터 스튜디오Ⅲ에서 연다. 토크 콘서트 <극단 산울림, 50년의 역사와 현재>는 5월 18일, 26일, 6월 1일 소극장 산울림에서 진행한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