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2년 만에 공연하는 <시라노>, 류정한·최재웅·이규형·조형균 타이틀 롤로 출연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RG, CJ ENM 2019-06-03 3,250
2년 만에 돌아오는 <시라노>가 8월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한다. <시라노>는 프랑스 극작가 에드몽 로스탕이 쓴 희곡 『시라노 드 벨쥐락(1897)』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이다. 

2017년 국내 초연 당시 데뷔 20주년을 맞았던 류정한이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고,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남우주연상, 2017 스테이지톡 오디언스 초이서 으워즈에서 최고의 라이선스 뮤지컬 부문을 수상했다. 



시라노 역은 류정한을 필두로 새롭게 합류하는 최재웅, 이규형, 조형균이 연기한다. 화려한 언변과 뛰어난 검술 실력이 있는 난폭한 천재지만 사랑 앞에선 아름다운 말을 내뱉는 로맨티스트 캐릭터다. 초연 당시 프로듀싱과 시라노 연기까지 도맡았던 류정한은 “오랫동안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시라노>가 2년 만에 돌아오게 돼 감개무량하고 행복하고 즐겁다. 초연 때 부족했던 드라마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테니 많은 사랑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더 캐슬>에 출연 중인 최재웅은 <그날들>, <모래시계> 등 뮤지컬과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를 보여줬다. 새롭게 합류하는 최재웅은 “할 수 있는 것들은 최선을 다해서 할 것이고, 부족한 부분들은 열심히 공부해서 잘 찾아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규형은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 편>, <팬레터> 등 무대뿐 아니라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비밀의 숲>, 영화 <증인>까지 종횡무진하고 있다. 그는 “인생에 한 번 만날까 말까한 역할을 연기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록키호러쇼>에 출연 중인 조형균은 <호프>, <더데빌>, <헤드윅> 등 작품에서 풍부한 감정 표현과 폭발력있는 가창력을 관객을 사로잡아왔다. 그는 “훌륭한 작품에서 좋은 역할을 맡게 돼 많이 긴장된다. 원작에 충실하게 준비하고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록산 역에는 박지연, 나하나가 더블 캐스팅되었다. 박지연은 <어쩌면 해피엔딩>부터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해치>까지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박지연은 “그간 작품에서 많은 사랑을 했지만 <시라노>에서 록산의 사랑은 좀 더 특별하게 다가온다”고 기대를 전했다.

최근 <시데레우스>를 마친 나하나는 맑은 눈빛과 청명한 음색으로 신 스틸러로 급부상하며 새로운 록산으로 적격이라는 평을 받았다. “희곡 원작 자체를 좋아한다. 충실히 표현하고 저만의 개성을 담아 새로운 록산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크리스티앙 역은 송원근, 김용한이 맡는다. 송원근은 <키다리 아저씨>,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등에서 부드럽고 섬세한 연기로 사랑받았고, TV조선 드라마 <바벨>에서 존재감을 보여줬다. 그는 “멋있어야 할 수 있는 크리스티앙 역을 맡게 돼 가문의 영광이다. <시라노> 속 아름다운 대사가 제 가슴에 새겨질 거라 생각하니 기대된다”는 소감을 전했다. 

서울예술단 단원 김용한은 <윤동주, 달을 쏘다.>, <신과 함께_저승편> 등에서 훤칠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시라노>로 관객들을 만나게 돼서 기대되고 설렌다.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라노>는 <지킬 앤 하이드>, <드라큘라> 등을 통해 한국인이 사랑하는 뮤지컬 작곡가로 불리게된 프랭크 와일드혼이 서정적이고 드라마틱한 선율로 작곡한 음악과 레슬리 브리커스가 쓴 감미로운 대사로 사랑받았다. 

낭만 뮤지컬의 진가를 보여줄 <시라노>는 8월 10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한다. 1차 티켓은 6월 11일 오후 2시에 오픈한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