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충무아트센터 ‘뮤지컬하우스 블랙앤블루’ 시즌6, <오드리 부티끄>·<플레이리스트> 쇼케이스 확정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충무아트센터 블랙앤블루 시즌6 사무국 2019-09-10 411
충무아트센터 대표 창작 지원 프로그램인 2019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사업 ‘블랙앤블루’ 시즌6가 최종 쇼케이스 두 작품으로 <오드리 부티끄>와 <플레이리스트>를 선정했다. 



‘블랙앤블루’ 시즌6는 지난 4월 모집 공고 이후 여섯 작품을 선정해 김동연 연출, 김태형 연출, 원미솔 음악감독, 채한울 음악감독, 정영 작가, 한아름 작가 등 국내 유명 창작진들이 심층 멘토링을 진행했다. 

여섯 작품은 4개월여 동안 멘토링과 작품 개발을 거쳐 9월 2일 충무아트센터에 위치한 연습실에서 비공개 리딩 경합을 펼쳤다. 김대종, 김지철, 박한근, 이정화 등 실력파 배우 24명이 참여한 여섯 작품의 리딩 공연은 작품마다 30분으로 시간을 제한해 시연했다. 

이 경합을 거쳐 <오드리 부티끄>와 <플레이리스트>가 최종 쇼케이스 작품으로 선정됐다. 배서영 작가와 최진용 작곡가가 재기발랄한 상상력으로 쓴 <오드리 부티끄>는 스타일리시한 음악과 패션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사용해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기록 문학을 소재로 한 김연미 작가와 이성경 작곡가의 <플레이리스트>는 쇼팽의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로 도입부터 귀를 사로잡았다. 

두 작품은 3개월 간 추가 멘토링을 거쳐 80분 가량의 쇼케이스 작품으로 개발한다. 12월 중 쇼케이스를 통해 관객들과 처음 만날 예정이다. 



* 본 기사는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