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K-신파' 정체성 재구성…연극 <신파의 세기> 28일 개막

제공 | 서울문화재단 2023-11-15 558

 

연극 <신파의 세기>가 11월 28일 개막한다.

 

<신파의 세기>는 가상의 중앙아시아 신생 자립국 ‘치르치르스탄’의 ‘국민문화’ 진흥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해외의 우수한 대중문화를 나라의 정체성으로 도입해 30년을 지속한다는 것이 사업의 핵심. 한국의 국립현대극장(National Contemporary Theater: NCT)의 팀장 미스터케이가 총 사업비 30억 불의 프로젝트 입찰 경쟁을 위해 중앙아시아로 출장을 떠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한국의 고유한 극 문화인 신파가 해외에서 도입 검토된다는 가상의 설정 속에서, 외국인 배우가 입찰 과정의 시연 형식으로 신파를 재현하는 극중극이 이번 공연의 관람 포인트다. 'K-신파'의 정체성을 재구성하는 이번 공연은 연극성‧신파성의 역사적 고찰과 세대적 맥락 속에서 전환된 대중문화에 관한 세심한 관찰의 결과물을 보여준다. ‘K-신파’라는 표현에서 드러나는 곳곳의 풍자부터, 젊은 현 세대 배우의 몸을 통해 자유롭게 연기되는 변형된 전통까지 다양하고 새로운 자극을 선사한다. 

 

백상예술대상 ‘젊은연극상’, 동아연극상 ‘희곡상’을 수상한 정진새가 극작과 연출을 맡았으며, 한국방송평론상을 수상한 양근애 드라마터그가 작품에 참여했다. 이야기는 실제와 가상의 현실이 뒤섞이는 장면전환과 더불어, 정진새 연출 특유의 유머러스함과 시대 비판적 시각을 동시에 제시한다. 

 

 

배우 김준우, 전선우, 최솔희, 유다예, 김빛나, 심효민, 베튤(ZUNBUL BETUL)이 국립현대극장 공연팀 팀장 미스터케이, 치르치르스탄의 공주들, 수행비서, 현지인 배우 등을 연기한다.

 

<신파의 세기>는 11월 28일부터 12월 17일까지 대학로극장 쿼드에서 공연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