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모던정동> 5월 초연

글: 이솔희 | 사진: 국립정동극장 2024-04-08 456

국립정동극장의 2024년 예술단 정기공연 <모던정동>이 오는 5월 1일부터 5월 4일까지 초연된다. 2024년을 살아가는 현대의 인물 ‘유영’이 100년 전 정동으로 타임슬립해 당대의 모던걸 ‘화선’과 ‘연실’을 만나는 이야기를 담은 연희극이다. 근대 역사문화의 출발지 ‘정동’ 지역의 특성을 살려 당시의 문화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국립정동극장 예술단만의 차별화된 신작으로 개발됐다.

 

전통과 서구문화가 섞여 있던 근대의 예술을 춤과 음악으로 풀어낸 <모던정동>은 기존 국립정동극장 예술단이 선보여온 전통 연희의 범주를 확장하는 신선한 시도로 관객들의 시선을 이끌 전망이다. 근대의 문화적 용광로인 100년 전 정동을 주된 무대로 펼쳐지는 ‘모던 연희극’으로서 당대 유행했던 복식의 특징을 반영한 의상, 소품, 분장을 선보여 보는 재미를 더한다. 근대 가요 ‘사의 찬미’, 신민요 ‘봄맞이’와 ‘처녀총각’, 만요 ‘그대와 가게되면’ 등 당대의 유행가뿐만 아니라 이에 영감을 얻어 이번 작품을 위해 새롭게 작곡한 음악들도 만나볼 수 있다. 국립정동극장 예술단의 타악기 연주와 근대 음악의 대표적 악기 아코디언의 시너지로 선보일 <모던정동>만의 음악적 색감도 주목할 만하다.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지는 춤으로 서사를 이끌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 창작춤부터 찰스턴 스윙, 신민요춤, 레뷰 댄스까지 장르의 범위를 넓힌 고품격의 무대가 펼쳐진다. 객원 배우 윤제원과 김유리가 극의 서사를 이끄는 해설자 격인 소리풍경으로 출연해 관객의 몰입을 돕는다. 100년 전의 정동 거리, 정동교회, 전차, 극장, 덕수궁 등 시대를 담은 콜라주 영상을 통해서 흡인력 있는 서사로 집중도를 높였다. 실제 근대 대중극장에 와있는 듯한 극중극 만담 장면과 재즈 음악이 함께하는 스윙 댄스 장면도 하이라이트다. 

 

창작진으로는 연극 <스웨트>로 제23회 김상열연극상을 수상하고 무용과 전통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하는 연출 안경모와 뮤지컬 <아랑가>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작품상을 받은 김가람 작가가 함께한다.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순신> 공동안무, 국립무용단 <넥스트 스텝Ⅲ: 안무가 프로젝트> 등 현대적 감각을 살린 한국 춤으로 주목받은 안무가 정보경이 안무를 맡았으며 창작국악그룹 그림(The Forest)의 대표이자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예술감독으로 활약한 신창열이 작곡·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예술감독으로 참여한 국립정동극장 대표이사 정성숙은 “이번 작품을 통해 절망의 시기였지만 희망을 노래했고, 문화예술을 통해 새로운 꿈을 꾸며 현대의 밑그림이 된 1920-30년대 풍경을 춤과 음악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한국 최초의 근대식 극장 ‘원각사’의 복원이라는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 국립정동극장에서 선보이는 정동의 문화와 지역적 특성이 가득 담긴 이번 신작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공연을 올리는 소감을 전했다.


<모던정동>은 오는 5월 1일부터 4일까지 국립정동극장에서 공연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