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김강우, 15년 전 인연 맺은 ‘햄릿’으로 연극 도전 나선다…‘연극열전6’ <햄릿-더 플레이>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연극열전 2016-06-10 3,968
<나무위의 군대>, <킬 미 나우>를 선보여온 ‘연극열전6’이 연극 <햄릿-더 플레이>를 세 번째 작품으로 공연한다. 셰익스피어 고전을 서거 4백년을 맞아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햄릿-더 플레이>는 원작을 유지하는 동시에 원작에 없던 ‘어린 햄릿’과 해골로만 존재하는 광대 ‘요릭’을 새롭게 포함시켜 인물들의 비극적인 상황에 설득력을 더할 예정이다. 



햄릿 역은 김강우와 김동원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최근 MBC TV 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악역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김강우는 첫 연극 도전이다. 김동원은 <강철왕>,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에서 청춘의 반항과 순수함을 동시에 보여준 바 있다. 



햄릿의 숙부 클로디어스 역은 이갑선과 김대령이 연기한다. 햄릿의 두 여인 오필리어와 거트루드는 이진희와 서태영이 맡는다. 햄릿의 어린 시절을 연기할 어린 햄릿 역은 아역 배우 탕준상과 정재윤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폴로니어스 역과 무덤지기 역은 최진석이, 요릭 역과 호레이쇼 역은 이현철이, 레어티즈 역은 김지휘가, 로젠크란츠 역은 송광일이 원캐스트로 출연한다. 대부분 1인 2역 이상을 연기할 예정이다. 

<햄릿-더 플레이>는 김동연 연출이 2001년 재구성했던 중앙대학교 공연 <햄릿-슬픈 광대의 이야기>에서 출발했다. 여기에 <모범생들>, <카포네 트릴로지> 등에 극작과 각색을 맡았던 지이선 작가가 새롭게 합류하여 전작들을 아우르는 <햄릿-더 플레이>로 탄생시켰다. 2001년 당시 공연에 참여했던 김강우가 이번 작품에 출연하면서 15년 전의 작품을 완성한다는 의미가 더해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12명의 배우가 새롭게 선보일 <햄릿-더 플레이>는 8월 2일부터 10월 16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한다. 6월 중순 티켓 오픈 예정.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