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국내 초연 <비너스 인 퍼>, 이도엽·지현준·방진의·이경미 출연

글 | 유지희 기자 | 사진제공 | 달 컴퍼니 2017-06-02 3,506
국내 초연하는 <비너스 인 퍼(Venus In Fur)>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7월 개막한다. <비너스 인 퍼>는 ‘마조히즘’이라는 말을 탄생하게 만든 자허마조흐의 동명 소설을 극작가 데이비드 아이브스가 연극으로 각색한 작품이다. 권력이 갖는 힘을 에로틱하면서도 코믹하게 풀어낸 2인극이다.



<시카고> 리바이벌 공연으로 토니상을 수상한 연출 겸 안무가 월터 바비가 데이비드 아이브스와 만들어낸 <비너스 인 퍼>는 2010년 오프 브로드웨이 초연 후, 2011년 브로드웨이에 입성했다. 2012년 토니어워즈 최우수 연극상 후보에 올랐고, 벤다 역을 맡은 니나 아리안다가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비너스 인 퍼>는 극 중 연출이 가진 권력과 배역을 소화하는 여배우의 권력이 가장 잘 보여지는 오디션장에서 각자 자신의 권력을 이용하여 상대방을 지배하는 모습을 세련되고 코믹하면서도 어두운 모습으로 그려낸다. 두 인물이 연기하는 극 중 대본 속의 쿠솀스키와 두나예브, 신화 속 인물 비너스를 절묘하게 뒤섞어 권력의 힘에 따라 변하는 그들의 모습을 에로틱하게 보여준다.

여배우들을 극도로 싫어하고, 여배우들에게 모욕감을 주며 자신의 권력을 주장하는 연출가 토마스 역에는 이도엽과 지현준이 캐스팅되었다. 이도엽은 연극 <갈매기>, <가을 반딧불이>,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등 공연과 드라마 등 다양한 매체에서 활동하는 배우다. 지현준은 뮤지컬 <레드북>, <명동 로망스>, 연극 <나는 나의 아내다>, <시련>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연출가 토마스가 쓴 작품을 ‘SM 포르노’라며 그의 신경을 건드리고, 상대 역할을 강요하는 여배우 벤다 역은 방진의와 이경미가 맡는다. <가족이란 이름의 부족> 이후 한동안 휴식기를 가졌던 방진의는 벤다 역으로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다. 이경미는 <뜨거운 바다>, <벽을 뚫는 남자>, <아버지와 아들>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받고 있는 배우다.

<비너스 인 퍼> 국내 초연에는 <명동 로망스>, <씨 왓 아이 워너 씨> 등 작품들의 연출을 맡았던 김민정이 연출로, 박용호가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공연은 7월 25일부터 8월 27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펼쳐진다. 전석 4만 5천 원.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