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코로나 극복 위한 뮤지컬 갈라 콘서트 <쇼 머스트 고 온>, 8월 29~30일 열린다…뮤지컬 대표 프로듀서 8인, 배우 30여 명 등 참여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세종문화회관 2020-07-29 3,129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은 대한민국의 대표 뮤지컬 프로듀서 8인과 함께 오는 8월 29일(토), 30일(일) 양일 간 뮤지컬인들을 위한 뮤지컬 갈라 <쇼 머스트 고 온!(The Show must go on!)>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연다.


 
PMC프러덕션 송승환 대표, 신시컴퍼니 박명성 대표, 클립서비스 설도권 대표, 오디컴퍼니 신춘수 대표,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장우재 대표, EMK뮤지컬컴퍼니 엄홍현 대표, CJ ENM 공연사업본부 예주열 본부장, 에이콤 윤홍선 대표 등 국내 대표 뮤지컬 프로듀서들과 세종문화회관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뮤지컬 배우 및 스태프들을 위한 기금 마련 콘서트를 기획했다.
 
뮤지컬 갈라 <쇼 머스트 고 온!>이 특별한 이유는 한국 뮤지컬 반세기 역사에서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연 프로듀서 8인과 세종문화회관, 대표 뮤지컬 배우 30여 명, 뮤지컬계 대표 스태프가 함께한다는 점이다. 정부 지원책과 더불어 뮤지컬인 스스로가 주체가 되는 코로나 극복 콘서트를 통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 콘서트 기부금 및 수익금은 한국 공연계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뮤지컬인들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된다.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공연을 진행할 수 없게 되어 많은 뮤지컬인들이 잠재적 실업에 빠진 상태다. 이를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콘서트를 통해 마련한 기부금과 수익금, 후원금을 도움이 필요한 뮤지컬인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기부는 콘서트 종료일인 8월 30일까지 이어지며, 기금 마련 콘서트에 공감하면 누구든 액수에 상관없이 뜻을 같이할 수 있다. 특히 8월 30일 일요일 오후 3시 공연은 네이버 온라인중계도 진행한다. 온라인 후원을 통해서도 관객이 자발적으로 기금 마련에 동참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기금 약 5억 원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기금은 세종문화회관과 외부인사로 꾸려진 기금운영위원회를 통해 운영된다. 구체적이고 합리적인 원칙을 정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보고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뮤지컬 배우 및 스태프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기본 생활 지원비 100만 원씩 5백 명에게 지급하는 것이 목표로, 최종 기금 액수에 따라 규모는 달라질 수 있다. 구체적인 지원 대상 및 방식은 추후 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다.
 
세종문화회관이 주최, PMC프러덕션, 신시컴퍼니, 클립서비스, 오디컴퍼니,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EMK뮤지컬컴퍼니, CJ ENM, 에이콤이 제작하고, 본지가 후원하는 2020 뮤지컬 갈라 <쇼 머스트 고 온!>은 8월 29, 30일 총 3회에 걸쳐 공연한다. 티켓은 8월 11일 오후 2시부터 세종문화회관 누리집(https://www.sejongpac.or.kr)과 주요 예매처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세종 시즌 패키지 구매자들은 오전 11시부터 열리는 선예매에 참여할 수 있다. 출연진은 추후 공개 예정이다. VIP석 12만 원, R석 10만 원, S석 7만 원, A석 4만 원이다. 



* 본 기사는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