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배우들이 전하는 마지막 인사

제공 | 엠피앤컴퍼니 2024-02-23 659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배우들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키다리 아저씨>는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존 그리어 고아원에서 지내던 ‘제루샤 애봇’이 익명의 후원자 키다리 아저씨(제르비스 펜들턴)에게 편지를 보내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작품은 2016년 초연부터 꾸준히 사랑받아 왔으며, 이번 시즌 또한 지난해 12월 개막 이후 순항 중이다. 

 

 


제루샤 역의 김려원은 “사랑이 가득 담긴 제루샤를 만나 연기하고, 그녀를 통해 행복에 관한 이야기를 전해드릴 수 있었다는 것은 정말 큰 축복이었던 것 같아요. 공연이 끝나는 것이 정말 아쉽습니다. 감사했습니다.”라며 서운한 마음을 숨기지 못한 채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시즌에 이어 4년 만에 다시 제루샤를 맡게 된 유주혜는 “다시 제루샤를 연기하게 되어 행복했습니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는 제루샤와 함께 울고 웃으면서 저도 마음이 단단해지는 공연인 것 같아요. 관객 여러분들께도 행복과 용기가 전해졌기를 바랍니다.”라며 제루샤로서 진심이 담긴 인사를 남겼다.

 

장민제 또한 “많은 애정과 사랑을 담은 작품이 끝났다니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처음 도전하는 2인극이어서 어려움도 많았지만 연출님과 선배님들 덕분에무사히 무대에 설 수 있었어요. 제루샤를 통해, 극을 통해 많이 배우고 성장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럼 굿바이 제루샤 애봇.”이라며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제르비스 역의 배우들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종구는 “관객분들의 사랑으로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키다리 아저씨>와 헤어지려니 가슴이 먹먹하지만 우리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무탈하게 공연을 마칠 수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지금 이 순간이 참 행복합니다!”라며 성료에 대한 기쁨의 소회를 전했다.

 

김경수 또한 “행복이란 ‘모든 공연은 의무가 아니라 사랑으로 하는 거죠! 사랑을 보내며!’ 그걸 배웠어, 함께 무대를 만든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참 아끼고 사랑했습니다. 그리고 감사한 모든 관객 여러분, 행복하세요!”라고 전하며 공연 팀과 관객들에게 애정이 가득한 인사를 남겼다. 테이 역시 “'행복이란, 다 지나간 일 때문에 울지 않는 것' 다시 만날 그날을 상상하며 함께 웃어요!”라며 제르비스로 지내온 시간에 대한 감회가 담긴 인사를 전했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는 오는 25일까지 링크아트센터 드림 1관에서 공연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