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 토니어워즈 의상상 수상

글: 이솔희 | 사진: 게티이미지 2024-06-17 605

 

브로드웨이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가 오늘(17일, 현지시간 16일) 오전 뉴욕 링컨 센터에서 열린 제77회 토니어워즈에서 뮤지컬 부문 ‘의상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앞서 10일(현지시간)에 진행된 제68회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에서 ‘최우수 무대디자인상’을 수상한 데 이은 쾌거다.

 

신춘수 프로듀서는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가 토니어워즈에서 ‘의상 디자인상’을 수상하게 되어 무척이나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전하는 한편, “의상 디자인을 담당한 린다 조는 자신만의 해석을 덧붙여 1920년대 의상을 세련되고 멋지게 재현해냈다. 덕분에 관객들은 순식간 개츠비의 세계로 빠져들어 몰입하고 함께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관객들의 투표로 결정되는 제21회 씨어터 팬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총 19개 부문 중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극본상, 음악상, 연출상, 무대디자인상, 의상디자인상, 남우주연상 등 9개 부문을 휩쓸었다.

 

실제 매출액 수치로도 성과가 증명된다.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 정식으로 개막 후, 3주 만에 주당 매출액 128만 불(한화로 약 18억 원)을 돌파한 <위대한 개츠비>는 6월 16일까지 9주 연속 주당 매출액 100만불 이상을 기록하며 ‘원 밀리언 클럽’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신춘수 프로듀서는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가 보여준 성공 가능성은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많은 국내 뮤지컬 제작자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K-뮤지컬 시장을 전세계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위대한 개츠비>는 미국을 대표하는 고전 소설로 손꼽히는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원작 소설을 새롭게 각색한 작품이다. 광란의 1920년대 시대상을 투영한 다채로운 캐릭터를 통해 인간의 꿈과 사랑, 욕망이 가득한 이야기를 그린다. 원작 속 서술자 역을 했던 ‘닉 캐러웨이’의 관점은 물론, ‘데이지 뷰캐넌’, ‘조던 베이커’, ‘톰 뷰캐넌’ 등 다양한 등장인물의 관점에서 ‘제이 개츠비’의 이야기를 풀어냄으로써 차별화했고, ’아메리칸 드림’의 거대하고 위험한 환상을 화려하고 성대한 개츠비의 파티에 빗대어 표현해 행복의 절정에서 오는 상실감과 절망의 비극을 완성했다.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대표가 아시아 최초로 단독 리드 프로듀서로 나서 작품을 이끌고 있다. 브로드웨이 씨어터에서 오픈런으로 공연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