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 <대학살의 신>에서 다시 만난다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신시컴퍼니 2018-12-06 776
<대학살의 신>이 2019년 다시 공연한다. <대학살의 신>은 야스미나 레자가 대본을 쓴 작품으로, 2009년 토니상, 올리비에상, 2010년 대한민국 연극대상 등에서 수상했다. 



<대학살의 신>은 인간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폭력적이고 유치한 근성에 대해 말한다. 중산층으로 고등교육을 받은 네 인물이 11살 두 소년이 다투면서 만나게 된다. 두 부모는 교양과 예절이라는 가식으로 자신들을 포장하며 지성인인 척 고상을 떨지만 결국 서로 헐뜯고 싸우며 유치한 설전으로 변질된다. 

이번 공연은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이지하 등 2017년 캐스트가 모두 다시 출연한다. 알랭 역을 맡은 남경주는 “이 작품은 표현해야 하는 감정의 폭이 크고 넓다. 인간이 얼마나 속물적인지 코믹하게 풍자하는 작품으로 현대인들의 문제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작품에 대해 전했다. 

아네뜨 역을 맡은 최정원은 “이 작품은 배우의 호흡에 따라 달라지는 템포감, 대사 속에서 깨닫는 철학적인 부분이 매력적이다. 진지한 대화 사이에 발생하는 상황에서 웃음이 나오는데 그게 매력있다.”고 소개했다. 

베로니끄 역을 맡은 이지하는 “이 작품의 매력은 배우들의 입담이라고 생각한다. 대화로 이어지지만 지루함이 없고 말싸움 만으로 우주가 폭발하는 것 같은 놀라운 풍격이 펼쳐진다. 그래서 네 배우의 합이 잘 맞아야 하는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미셸 역을 맡은 송일국은 “철드는 과정 없이 자랐다면 미셸 같은 사람이 됐을 것 같다. 그만큼 비슷한 점이 많다. 풀어지는 연기는 처음이라 쉽지 않았다. 곽객을 처음 만난 첫 공연은 잊지 못할 순간이다. 좋은 작품, 연출, 선배를 만나 공연한 것이 행운이었고 자연스럽게 새로운 것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이 다시 호흡을 맞출 <대학살의 신>은 2019년 2월 16일부터 3월 24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12월 13일 첫 티켓 오픈 예정이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