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magazine 국내 유일의 뮤지컬 전문지 더뮤지컬이 취재한 뮤지컬계 이슈와 인물

피처 | [SPECIAL]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헤드윅> [No.202]

글 |편집팀 2020-08-04 1,613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20 MOST BELOVED MUSICALS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의 마음속에 가장 깊숙이 자리 잡은 작품은 무엇일까. <더뮤지컬> 창간 20주년을 기념해 한국 뮤지컬의 역사를 돌아보고자 온라인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의 주제는 관객이 선정한 2000-2020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2000년 이후 초연해 3시즌 이상 공연된 창작 및 라이선스 뮤지컬을 후보로 꾸렸는데, 최근 공연작에 표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2000년대와 2010년대 두 시기로 나누어 투표를 받았다. 6월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동안 진행된 해당 설문에는 총 1,162명이 참여했는데, 응답자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월 2~5회(44%) 뮤지컬을 관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응답자 가운데 22%는 월 6~10회 공연을 관람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연령대별 비율은 20대 49%, 30대 33%, 40대 9%다. 그럼 지금부터 <더뮤지컬> 지난 20년에 담긴 ‘관객 선정 20편’의 기록을 살펴보자.
 

#05

2005   <헤드윅>

 

2005년 한국에서 초연된 작품은 전세계 <헤드윅> 프로덕션 가운데 최다 공연, 최다 관객 수를 기록하며 하나의 브랜드 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동독 출신의 트랜스젠더 록 가수 헤드윅이 연인 토미에게 배신당한 뒤 자신의 삶을 회상하는 이야기다. 2016년 뉴욕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브로드웨이 진출에 발맞춰, 소극장에서 대극장으로 공연 규모를 키웠다. 한국 프로덕션은 출연 배우의 개성을 살린 의상과 헤어 디자인으로 캐스트마다 전혀 다른 작품을 탄생시킨다. 매 시즌 화려한 스타 배우의 출연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초연 기간 2005년 4월 12일~6월 26일 

초연 장소 대학로 라이브 극장

제작사 쇼노트

 

관객 선정 이유 

1. 매력적인 캐릭터   28%

2. 호소력 있는 음악   23%

3. 실험적인 시도로 다양성에 기여함   17%

 

무대 위에서 헤드윅이 들려주는 이야기는 그의 사연에 귀 기울이게 하고 눈물 짓게한다. - sunny

인간 그리고 삶에 대한 태도가 큰 인상을 남긴다. - 빅터


 

<헤드윅> 한국 초연 공연은 오픈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었다. 존 카메론 미첼이 직접 감독과 주연을 맡은 영화 <헤드윅>이 2002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처음 소개되어 좋은 반응을 얻었고, 이후 국내 개봉 당시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입소문을 타면서 열성적인 마니아층이 형성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시중에 발매된 영화판 <헤드윅>의 DVD에는 이 작품의 모태가 된 뮤지컬 공연에 관한 다큐멘터리가 실려 있었는데, 이는 현지에서 공연을 볼 수 없는 한국 팬들의 상상력과 환상,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데 일조를 했다. 쇼노트가 <헤드윅>의 국내 라이선스를 따내기 전에 이미 팬덤 자체적으로 두 번이나 공연을 올릴 만큼 열성적이었다. 

2010년 11월 제86호 10TH USICAL

 

<헤드윅> 의상은 배우에 의한, 배우를 위한 디자인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배우에게 집중돼 있다. 물론 모든 공연 의상이 배우에게 잘 어울리도록 디자인되지만, <헤드윅>이 특히 더 배우와 밀착되어 있는 이유는 이 작품이 남자 배우가 트랜스젠더 역할을 한다는 특수성 때문이다. 다시 말해 평상복이 아닌 옷을 입어야 하는 공연이라서, 배우가 의상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배우에 맞춰야 한다. 단순히 트랜스젠더 옷을 입는 것 자체를 불편해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옷을 입은 자신의 모습에 만족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 안현주 의상디자이너

2012년 8월 제107호 SCENE SCOPE

 

<헤드윅>에는 수많은 담론들이 교차되어 있지만, 정작 이 뮤지컬이 하고 싶은 이야기는 단순한 것일 수 있다. 그것은 우리가 온전한 인간이 되기 위해서는 플라톤의 말처럼 나에게 맞는 반쪽을 찾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먼저 인정하고 사랑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2013년 6월 제117호 BEYOND LYRICS 

 

“어차피 헤드윅을 온전히 이해할 수는 없다. 그저 노래하는 사람 대 사람으로 접근하는 거다. ‘정답은 없어. 지금 네가 하고 있는 게 답이야. 최선을 다해 헤드윅을 이해하려고 접근한다면 그게 너한테 최선인 거야.’ 미첼이 살아오면서 자신이 겪고 느꼈던 감각들, 이미지들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털뭉치 같은 가발을 쓰고 나와서 여러분 어쩌구저쩌구 이야기하면서 시작한 공연이다. 실제로 <헤드윅>의 다큐멘터리를 보면 술집에서 공연을 하는데 아무도 집중을 안 하더라. 그러다 관심을 받게 되고 극화시킨 것이 <헤드윅>이다.” - 조승우 배우

2014년 6월 제129호 HEDWIG INTERVIEW


* 본 기사는 월간 <더뮤지컬> 통권 제202호 2020년 7월호 게재기사입니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