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magazine 국내 유일의 뮤지컬 전문지 더뮤지컬이 취재한 뮤지컬계 이슈와 인물

피처 | [SPECIAL]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위키드> [No.202]

글 |편집팀 2020-08-04 2,143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20 MOST BELOVED MUSICALS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의 마음속에 가장 깊숙이 자리 잡은 작품은 무엇일까. <더뮤지컬> 창간 20주년을 기념해 한국 뮤지컬의 역사를 돌아보고자 온라인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의 주제는 관객이 선정한 2000-2020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2000년 이후 초연해 3시즌 이상 공연된 창작 및 라이선스 뮤지컬을 후보로 꾸렸는데, 최근 공연작에 표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2000년대와 2010년대 두 시기로 나누어 투표를 받았다. 6월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동안 진행된 해당 설문에는 총 1,162명이 참여했는데, 응답자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월 2~5회(44%) 뮤지컬을 관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응답자 가운데 22%는 월 6~10회 공연을 관람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연령대별 비율은 20대 49%, 30대 33%, 40대 9%다. 그럼 지금부터 <더뮤지컬> 지난 20년에 담긴 ‘관객 선정 20편’의 기록을 살펴보자.
 

#13

2012 <위키드>

 

<위키드>는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소설 『사악한 서쪽 마녀의 생애』를 토대로 한 작품이다. 원작 동화 <오즈의 마법사>의 착한 마녀와 나쁜 마녀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편견을 넘어서는 우정을 이야기한다. 2003년에 브로드웨이에서 개막한 이후 20년 가까이 오픈런 공연을 이어왔고, 국내에는 2012년 내한 공연으로 처음 소개됐다. 국내에 소개된 역대 뮤지컬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다는 다채로운 의상들이 관전 포인트다.

 

초연 기간 2012년 5월 29일~10월 7일 

초연 장소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제작사 설앤컴퍼니(현재 제작사 S&CO)

 

관객 선정 이유 

1. 매력적인 캐릭터   25%

2. 대중성을 갖춰 시장 확대에 기여함   20%

3. 호소력 있는 음악   17%

 

단 한 번의 암전 없이 이뤄지는 무대 전환과 1막과 2막에서 사용되는 천재적인 리프라이즈. 각각 캐릭터들의 성장을 통해 사랑과 우정을 전하는 최고의 뮤지컬이다. - 포굿

남성 배우 중심의 대극장 뮤지컬에서 여성 캐릭터를 투톱으로 내세워 그들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드문 공연이다. - 릿

 

“<위키드>는 엘파바가 어떻게 사악한 마녀가 되고 글린다가 착한 마녀가 되는지, 도로시가 오즈에 떨어지기 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에요. 그 스토리가 매우 영리하고 재치 있죠. 훌륭한 음악, 멋진 세트와 의상이 무대를 가득 채우고요. 특히 1막의 마지막 곡인 ‘Defying Gravity’는 혹시 화장실에 가고 싶더라도 꾹 참고 꼭 봐야 해요. 조명과 의상, 무대의 모든 요소가 엘파바가 떠나는 여정을 멋지게 표현하거든요.” - 수지 매더스 배우 

2011년 10월 제97호 TRAVEL   

 

“좋은 작품은 배우들이 먼저 알아보잖아요. <위키드>는 노래가 정말 좋은 작품이죠. 주제곡 ‘Defying Gravity’는 제가 오디션 장에서 가장 많이 불렀던 곡이에요. 솔직히 여배우 둘을 투톱으로 내세운 뮤지컬이라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면 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줄 알았어요. 기대보다 빨리 한국 공연이 이루어졌어요.” - 정선아 배우 

2013년 11월 제122호 COVER STORY 

 

<위키드>의 번역 작업에서 가장 중요했던 곡 중 하나는 단연 대표곡인 ‘Defying Gravity’였다. 원 작곡·작사가인 스티븐 슈월츠는 <위키드>의 많은 곡들에서 같은 단어를 여러 차례 반복하고 있는데, 이 곡에서도 ‘Gravity’는 여덟 차례나 등장한다. 국내 공연의 번역을 맡은 이지혜 작곡가는 이 단어를 모두 ‘중력’으로 바꿀 수는 없어 문맥에 따라 ‘날개를 펼 거야’나 ‘세상을 본다고’ 등으로 적절하게 바꿔 옮겼다.

2013년 12월 제123호 BEYOND LYRICS

 

무게가 20Kg에 달한다는 글린다의 버블머신 드레스는 엄청난 양의 재료를 구하는 데서부터 제작까지 무려 4주 이상 걸리는 대작업물. 드레스의 스팽글 장식은 100퍼센트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 작품에 사용되는 약 150켤레의 신발은 저마다 각기 다른 재질과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3년 12월 제123호 PHOTO LETTER

* 본 기사는 월간 <더뮤지컬> 통권 제202호 2020년 7월호 게재기사입니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