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magazine 국내 유일의 뮤지컬 전문지 더뮤지컬이 취재한 뮤지컬계 이슈와 인물

피처 | [SPECIAL]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No.202]

글 |편집팀 2020-08-04 1,497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20 MOST BELOVED MUSICALS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의 마음속에 가장 깊숙이 자리 잡은 작품은 무엇일까. <더뮤지컬> 창간 20주년을 기념해 한국 뮤지컬의 역사를 돌아보고자 온라인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의 주제는 관객이 선정한 2000-2020 우리가 사랑한 뮤지컬. 2000년 이후 초연해 3시즌 이상 공연된 창작 및 라이선스 뮤지컬을 후보로 꾸렸는데, 최근 공연작에 표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2000년대와 2010년대 두 시기로 나누어 투표를 받았다. 6월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동안 진행된 해당 설문에는 총 1,162명이 참여했는데, 응답자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월 2~5회(44%) 뮤지컬을 관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응답자 가운데 22%는 월 6~10회 공연을 관람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연령대별 비율은 20대 49%, 30대 33%, 40대 9%다. 그럼 지금부터 <더뮤지컬> 지난 20년에 담긴 ‘관객 선정 20편’의 기록을 살펴보자.


#17

2014  <프랑켄슈타인>

 

왕용범 연출가와 이성준 작곡가 콤비의 <프랑켄슈타인>은 2010년대 제작된 대형 창작뮤지컬 가운데 눈에 띄는 성과를 보였다. 메리 셸리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오만한 창조주와 저주받은 피조물의 복수극을 그린다. 전 배역 1인2역 출연이라는 실험적인 시도가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대형 창작뮤지컬로는 최초로 일본에 라이선스 공연권을 판매했으며, 2017년 일본 초연 공연이 좋은 평을 받았다. 

 

초연 기간 2014년 3월 11일~5월 18일 

초연 장소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제작사 충무아트센터 (현재 제작사 NCC) 

 

관객 선정 이유 

1. 호소력 있는 음악   31%

2. 대중성을 갖춰 시장 확대에 기여함   23%

3. 매력적인 캐릭터  20%

 

매력적인 캐릭터, 호소력 깊은 음악 그리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로 대중성을 갖춘 뮤지컬이다. - 횲

생명의 탄생과 사랑, 아픔을 이야기하는 점이 좋다. 참신한 무대 연출 또한 인상적이다. - junes0803

 

<프랑켄슈타인>은 생명 창조라는 신의 고유 영역에 도전하는 남자의 이야기 아닌가. 그래서 이번 곡 작업을 하는 동안 음악으로 신과 맞서 싸우려는 기분이 들어 내적 갈등이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인간은 늘 신 앞에서 갈등을 겪기 마련이다. 프랑켄슈타인 박사가 그랬듯이 말이다. - 이성준 작곡가

2014년 3월 제126호 SPECIAL
 

“<프랑켄슈타인>은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에 어울리는 배우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어요. 이런저런 상황 다 떠나서 작품에 집중하고 싶었어요. 그게 바로 관객들이 바라는 거 아닐까 하는 믿음이 있었고요. 그런 마음이 통하지 않았나 싶어요. <프랑켄슈타인>은 정말 모두가 헌신해서 만들었어요. 우리끼리의 얘기지만 ‘이게 한국 뮤지컬의 자존심이다’ 이런 자세로 작품에 임했어요.” - 왕용범 연출가

2014년 4월 제127호 PARTNERS

 

 “누군가를 광기로 몰고 가는 것은 두려움이라고 생각해요. 어렸을 때 엄마가 끔찍하게 죽는 과정을 지켜본 빅터는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잃는다는 두려움에 시달렸을 거예요. 두 번 다시 그런 두려움을 겪고 싶지 않아서 생명 창조라는 광기 어린 일을 벌이게 되는 게 아닐까요.” - 박건형 배우

2015년 10월 제145호 COVER STORY

 

초연 당시 임희정 소품디자이너가 중점을 둔 부분 역시 철저한 고증이다. 상상력을 더하더라도 고증을 바탕으로 시대성을 드러낸다는 원칙을 세웠다. 그 시대의 자료나 영화 등을 참고해서 원작의 그로테스크한 정서를 끔찍하게 구현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 작품에서 가장 눈에 많이 띄고 중심이 되는 것들이 피투성이 소품과 더미들인 이유다. 소품 제작 전 리서치한 자료를 모아둔 제작 팀의 폴더에는 온통 빨간색 사진과 피범벅 영상들로 가득하다. - 김린아 제작 팀장

2015년 12월 제147호 ZOOM IN


* 본 기사는 월간 <더뮤지컬> 통권 제202호 2020년 7월호 게재기사입니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