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드림씨어터 오픈 스페이스 2019’ 7월 18일 오픈…뮤지컬 배우 사진전 등 뮤지컬 테마 이색 전시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클립서비스 2019-07-04 5,291
뮤지컬 전용극장 드림씨어터가 뮤지컬을 테마로 한 이색 전시를 펼친다. ‘드림씨어터 오픈 스페이스 2019(Dream Theatre Open Space 2019)’는 본지와 공동 주최하는 것으로 7월 18일부터 8월 24일까지 드림씨어터(부산시 남구 전포대로 133)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드림씨어터가 공연장뿐만 아니라 뮤지컬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해 공연을 색다르게 즐길 수 있게 한다. 더불어 문화적 힐링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시민들과 만나고자 기획했다. 

전시는 다양한 시각에서 뮤지컬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컨셉으로 ‘아티스트 갤러리(Artist Gallery)’, ‘뮤지컬 아트웍스(Musical Artworks)’, ‘뮤지컬 라이브러리(Musical Library)’ 등 총 세 섹션으로 구성했다. ‘아티스트 갤러리’ 섹션에서는 더뮤지컬에 소개된 대표 뮤지컬 배우 15인의 사진전을 진행한다. 김무열, 김선영, 김소현, 김준수, 류정한, 마이클 리, 민우혁, 박은태, 옥주현, 임태경, 정선아, 조승우, 차지연, 한지상, 홍광호(가나다 순)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스타들을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뮤지컬 아트웍스’ 섹션에서는 <위키드>, <캣츠>, <오페라의 유령>, <라이온 킹> 등 세계 유명 뮤지컬의 감동을 무대 밖에서도 경험할 수 있도록 포토존을 극장 곳곳에 배치했다. <오페라의 유령>의 지하 미궁을 테마로 한 전시, 브로드웨이 블록버스터 뮤지컬 <위키드>의 의상 등을 전시해 공연을 보지 못한 관객은 물론 공연을 관람했던 관객들도 추억을 소환할 수 있도록 했다. 

‘뮤지컬 라이브러리’ 섹션에서는 2000년 7월부터 발행한 ‘더뮤지컬’ 창간 준비호를 시작으로 최신호까지 한국 뮤지컬 역사를 기록한 191권을 전시한다. 한국 뮤지컬 부흥기부터 현재까지 함께해온 만큼 한국 뮤지컬 타임라인처럼 뮤지컬의 과거부터 현재까지 돌아보게 한다. 더불어 세계 유명 공연장을 소개하고, 드림원정대 이상훈 대표가 소장한 세계 뮤지컬 OST를 감상할 수 있게 했다. 

‘드림씨어터 오픈 스페이스 2019’는 무대에서 느낄 수 있는 감동과 또 다른 공연의 매력과 감동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동시에 공연장이 위치한 부산 국제금융센터 오피스 지구 근무자들과 인근 지역 주민에게는 가까운 '휴식공간'으로도 기능할 예정이다. 또한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과 가족 관객들에게도 새로운 몬화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다. 

이번 전시를 주최한 드림씨어터 설도권 대표는 “뮤지컬 전용극장 드림씨어터는 개관작 <라이온 킹>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이번 전시는 공연과 문화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에게 열린 공간으로 다가가고자 기획했다. 뮤지컬이 주는 문화적 감동은 물론 일상 속 휴식에서 느낄 수 있는 힐링의 감동도 가져가시길 바란다.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 경험을 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싶다”고 전시 취지를 밝혔다. 



전시 이후에는 현재 서울에서 공연 중인 세계적인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최신 히트작인 <스쿨 오브 락> 월드 투어, <오페라의 유령> 등이 공연될 예정이다. 

‘드림씨어터 오픈 스페이스 2019’ 전시는 7월 18일부터 21일까지 프리 오픈한 후, 7월 25일부터 8월 24일까지 매주 목, 금요일과 주말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 외에도 강좌, 상영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 예정이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