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뮤지컬 배우 고훈정, 새로운 이름 달고 영화배우 데뷔

글: 이솔희 | 사진: 라이브러리컴퍼니 2024-06-14 6,210

뮤지컬 배우 고훈정이 '고윤준'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달고 오컬트 호러 영화 <신사:악귀의 속삭임>의 ‘한주’ 역으로 출연하여 배우 김재중, 공성하와 함께 호흡을 맞춘다.

 

<신사>는 일본의 폐신사로 답사를 갔던 대학생 3명이 사라지고 박수무당(김재중)과 그의 대학 동기(공성하)가 그들을 둘러싼 악귀의 정체를 파헤치는 오컬트 호러 영화다.

 

구마키리 가즈요시 감독이 처음 연출하는 한국 영화다. 구마키리 가즈요시 감독은 <요코의 여행>을 통해 제25회 상하이국제영화제에서 작품상, 여우주연상, 각본상 3관왕을 수상하고 <#맨홀>로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와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초청을 받은 대가다.

 

 

고윤준은 <어쩌면 해피엔딩>, <아킬레스>, <마마 돈 크라이>, <킹아더>, <곤 투모로우> 등 대극장 작품뿐만 아니라 중, 소극장 작품에서도 활동하며 섬세한 연기력과 매력적인 음색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평가되고 있다.

 

10년 넘게 연극과 뮤지컬 무대를 밟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고윤준이 <신사>에서 어떤 캐릭터를 연기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영화배우로서 데뷔를 앞둔 고윤준은 “새로운 장르에 대한 도전은 늘 저를 성장시킨다. 이번 작품을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고 꾸준히 성장하는 배우로 인사드리겠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신사>는 올해 초 일본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되었으며 2025년 여름 극장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