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창작 뮤지컬 <홍련> 7월 초연…한재아·김이후·홍나현 등 캐스팅

글: 이솔희 | 사진: 마틴엔터테인먼트 2024-06-10 1,423

한국 전통 설화인 <장화홍련전>과 <바리데기 설화>의 주인공인 ‘홍련’과 ‘바리’가 사후 재판에서 만난다는 신선한 설정의 뮤지컬 <홍련>이 오는 7월 30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홍련>은 2022년 CJ문화재단의 뮤지컬 창작자 지원사업 ‘스테이지업’을 통해 발굴, 기획 개발을 거친 뒤 2022년 스테이지업 최종지원작으로 선정되어 리딩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최·주관하는 ‘K-뮤지컬국제마켓’의 ‘선보임 쇼케이스’를 통해 일찍이 뜨거운 관심을 받았으며 지속적인 수정, 보완 과정을 거쳐 관객들 앞에 정식 공연으로 선보이게 되었다. 

 

 

아버지를 살해하고 동생을 해쳤다는 혐의로 천도정에 끌려온 ‘홍련’은 자신은 죄가 없다고 주장하고, 이에 천도정의 주인인 저승신 ‘바리공주’는 차사 ‘강림’과 함께 ‘홍련’의 진짜 죄는 무엇인지 재판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처녀귀신 이야기의 원조격인 <장화홍련전>과 죽은 자의 한을 풀어주는 여신 <바리데기 설화>를 결합하여, ‘홍련’과 ‘바리’를 가정 학대 피해자라는 현대적 관점에서 재해석한 <홍련>은 두 주인공이 저승 천도정의 사후 재판에서 각각 피고와 재판장으로 만난다는 설정을 통해 두 사람의 이야기를 서양의 콘서트와 동양의 씻김을 결합하여 풀어간다. 이 작품은 피해를 당하고 죽어야만 비로소 주목하는 현대 사회에 대한 통찰의 메시지를 담아 이를 통해 사회적 약자를 위로하며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 사회에 질문을 던진다.

 

이승과 저승을 넘나드는 판타지한 스토리뿐만 아니라 세련되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 또한 관람 포인트다. 콘서트 장을 방불케 하는 강렬한 락 사운드와 국악적인 분위기의 음악이 어우러져 관객들의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는다.

 
뮤지컬 <홍련>은 작품의 개막 소식과 함께 창작 초연에 함께할 13인의 캐스팅을 공개했다. 홍나현, 이아름솔, 신창주, 신윤철이 리딩 쇼케이스에 이어 초연 무대에서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며 한재아, 김이후, 김경민, 이지연, 고상호, 이종영, 김대현, 임태현, 정백선이 합류한다.


아버지와 남동생을 해친 죄로 재판을 받게 된 홍련 역에는 한재아, 김이후, 홍나현이 출연한다.

 

천도정의 주인이자 홍련의 재판을 담당하는 재판장 바리 역에는 이아름솔, 김경민, 이지연이 이름을 올렸다.

 

 

저승차사이자 천도정의 재판에서 바리를 도와 재판을 이끌어갈 강림 역에는 고상호, 신창주, 이종영이 캐스팅됐다.

 

강림을 따라 극 중 다양한 역할을 연기하며 재판을 이끌어가는 ‘월직차사’와 ‘일직차사’ 역할은 김대현, 임태현, 신윤철, 정백선이 무대에 올라 작품의 완성도를 더한다.


창작진 또한 눈길을 끈다. 뮤지컬계 블루칩으로 떠오르는 신예 배시현 작가와 박신애 작곡가 콤비는 “아직도 믿기지 않고, 매일매일이 감사하고 행복하다. 오랜 시간 개발한 만큼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여 관객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다.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연극 <붉은 낙엽>을 통해 제58회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과 제14회 대한민국 연극대상 등을 휩쓸며 평단의 주목을 받고 있는 이준우 연출이 합류해 개성 넘치고 다채로운 무대를 표현할 예정이며,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성준이 음악감독을 맡아 음악의 깊이를 더한다.  

 

뮤지컬 <홍련>은 7월 30일부터 10월 20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